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퇴갤지난시즌 2008.01.10 01:31


하하.. 어제 아니 12시가 넘었으니 그제군요.. 8일 제 블로그에 아주 특별한 일이 있었습니다.

8일 새벽에 그동안 작성일 미뤄오던 맛집 포스트를 2개 작성했는데 그 중에 하나가 daum 블로거 뉴스
맛집코너에서 추천을 받아서 베스트 코너에 포스팅되었답니다. +_ + 헤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에 잠깐 블로그에 들렸는데 웬일로 방문자가 수가 엄청 많은 겁니다. 무슨일이지하고 궁금증이 생겨
유입경로를 확인해보니 미디어로그에서 꽤 많은 유입데이터가 있어서 확인해보니 추천 14로 맛집코너
추천 BEST에 올라가 있는거 있더군요.. 



결국 덕분에 8일 방문자 수는 티스토리 블로그 오픈 이후로 최고인 1277을 기록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분이 너무 좋아 지인분들께 메신져로 링크를 쏴대며 자랑도 하고 -_-;; 美친세상 블로그에서는 처음
있는 폭주현상에 하루종일 흐뭇함을 만끽했습니다. ㅋ_ㅋ 물론 하루 평균 방문자가 저 수치를 가볍게 넘는
파워블로거분들에 비하면 다소 민망하긴 하지만 이제 막 걸음마 단계인 저에게는 참 기쁜일이지요. ㅎㅎ


마치 황무지에서 하나하나를 건설해 나가는 기분 이라고 할까요.. 블로그 운영에 대해 나름대로 계획을
세우고 관심있는 포스트들로 완성해나가는 맛은 참 좋습니다.




자랑질만 하는 포스트가 되지 않기 위해 그동안 운영해오면서 느끼며 정한 운영 계획에 대해서 간단히
말해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지극히 당연한 말이지만 기본적으로 꾸준하고 풍부한 컨텐츠가 필요합니다. 꼭 양이 최선은 아니지만
많은 포스트는 다양한 검색결과에 반영됩니다. 물~론 질이 좋다면 더할나위 없이 좋습니다. 스스로에게
족쇄나 부담이 되지 않는 수준에서 꾸준한 포스팅이 가장 필요합니다.





2. 1번 조건이 충족이 되면 네이버를 비롯해 다음, 구글, 야후, 엠파스 등 다양한 대형 사이트들의 검색결과에
반영되기 시작
합니다. 포털 사이트의 경우 네이버에서는 자체적으로 블로그 시스템을 지원하기 때문에 작년
8월 부터인가요.. 주요 키워드의 경우 검색 결과에서 블로그란에 네이버 블로그 포스트를 우선으로 제공합니다.

그리고 다른 포털의 블로그나 티스토리 블로그의 포스트는 블로그란 아래에 웹문서란에서 보여줍니다. 물론
검색봇이 네이버 블로그의 포스트를 찾지 못한다면 다른 블로그 포스트를 블로그란으로 보냅니다. 그리고
키워드를 상세하게 입력할수록 블로그란 보다 웹문서란을 우선으로 보여줍니다.

예를 들어 네이버에서 '오픈프레임'이라고 치면 제 네이버 블로그의 오픈프레임 관련 포스트가 가장 상단에
위치합니다. 그런데 'LM300W01 오픈프레임' 라고 패널명까지 붙여서 넣으면 제 티스토리 블로그의 오픈
프레임 관련 포스트가 상단에 위치하게 됩니다.

이 결과 포스트 수가 적을 때는 티스토리의 엄마격인 daum 검색으로 유입되는 방문자가 많았는데 포스트 수가
많아지기 시작하면서 네이버 검색을 통한 유입자가 앞지르는 결과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그외 포털 및 검색 사이트를 통한 방문자 유입도 꾸준히 늘어나는 결과가 나옵니다.






3. 올블로그와 같은 메타 블로그를 적극 활용

예전에 네이버 블로그만 할 때는 메타 블로그에 대해서 전혀 몰랐는데 티스토리를 하다보니 블로그의
여러 글이 모이는 곳이 있고 이 곳에 글을 전송하여 보다 많은 방문자를 유치할 수 있고 또한 블로그 운영자
역시 이곳에서 다양한 글을 접하고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올블르고 외에도 이올린, 미디어몹, 블로그플러스 등 다양한 메타 블로그가 있습니다. 티스토리의 경우
플러그인을 통해 이올린과 daum 블로거 뉴스에 글작성과 동시에 전송하도록 하는 기능이 구현되어 있습니다.

그 외 사이트는 회원가입후 블로그 주소를 기록해 이후 포스트를 자동으로 수집하게 하는 편리한 기능들을
제공하는 편입니다. 이를 통해 내가 작성한 글이 다양한 사이트에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게 됩니다.

메타 블로그가 내 글을 자동으로 전송한다면 RSS와 같은 기능을 통해 관심사 글을 수집하도록 하는 개념도
있습니다. 누군가 내 블로그를 RSS로 등록을 해둔다면 이를 통해 나의 새로운 포스트를 확인하고 방문하도록
돕게 됩니다.





4. 트랙백(엮인글) 활용

블로그의 가장 막강한 기능 중 하나가 바로 트랙백(엮인글) 기능이 아닐까 합니다. 내가 작성한 포스트와
비슷한 소재의 글에 트랙백 기능을 통해 링크를 걸어 내글과 더불어 유용한 글을 소개할 수 있고 상대에게
받은 트랙백을 통해 좋은 글을 더 추천할 수 있습니다. 정보를 찾는 이와 제공하는 이 역시 서로 윈윈의
효과를 얻을 수 있고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있습니다.

포스트 작성후 검색 사이트에 키워드 검색을 통해 유용한 글을 찾아 해당 글 하단에 트랙백 주소를
자신의 포스트 상단의 트랙백 주소 입력란에 넣어주면 간단히 완료되어 이용도 용이합니다.

더욱이 많은 파워블로거나 인기블로거들이 말하기 블로그 운영의 가장 기본은 "교류"에서 출발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트랙백을 활용한 교류 이외에도 타인의 블로그에 방문하여 글을 남기고 많은 블로그
를 서핑하는 것 자신의 블로그를 운영하는 밑걸음이 된다는 얘기입니다. 뭐 이를테면 내가 타인의 블로그에
남긴 하나의 리플이 리플에 달린 주소를 통해 다시 내 블로그를 방문할 수 있게 만들어준는 것이죠..

아무리 좋은 컨텐츠라할지라도 알려지지 않다면 그 가치는 빛이 바래기 마련입니다. 그런 빛이 바래지는
현상을 피하기 위해선 부지런히 알리는 그리고 블로그 서핑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 상단 트랙백 걸기 기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 하단 내 포스트에 걸린 트랙백




그리고 네어버와 다음 대형 포털 사이트 메인에 소개되거나 이슈가 되는 글에 대한 포스트 작성하기,
유입 경로 분석후 주요 키워드와 관련된 포스트 작성하기 등 다양한 방법이 있겠습니다.

그런데 무엇보다 가장 탁월한 방법은 스스로가 블로깅을 즐기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아무리 힘든 일이라도 그 자체가 즐겁다면 힘듬을 전혀 느낄 수 없습니다. 즐거워 하는 일에는 지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꾸준함이 동석하기 마련이죠.. 블로그 포스트 작성이나 운영이 그리 힘든 일은 아니지만
방문자를 기대하고 확장에만 신경쓰다보면 스트레스가 될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포스트 작성이 마치
숙제처럼 꼭 해야 하는 일이 되버리면 재미는 크게 반감되어 버립니다.

그래서 스스로가 블로그를 즐긴다면 재미는 재미대로 느끼게 되고 누적되는 데이터와 노력을 통해서
방문자나 블로그의 확장은 자연스레 따라오게 될 것입니다. 모두 즐거운 블로깅이 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temz